성명 | 국민을 표로 셈하는 민주당을 규탄한다

페이지 정보

DATE

20.03.08 10:00

HIT

2,759

본문

민주당의 윤호중 사무총장은 비례연합정당을 추진하며 녹색당과 민중당의 비례연합정당 합류에 대해 “이념 문제나 성소수자 문제나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을 일으킬 정당과의 연합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명확한 소수자 배제 의사를 밝혔다.

이는 다양한 이념을 가진 국민과 성소수자인 국민 모두를 배제하는 발언으로 민주당이 소수자와 약자의 기본권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여실히 보여준다. 민주당이 생각하는 국민에는 민주당에 표를 던지지 않을 사람이 포함되지 않는 듯하다.

민주당은 비례연합정당을 추진하면서 국회의 다양성을 보장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원래 의미를 퇴색시킨 것도 모자라, 지난 대선 이후 조금도 달라지지 않은 인권 감수성 수준을 드러내며 그들이 적폐라 주장하는 미래통합당의 위장정당 행보와 전혀 다르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헌법 제10조는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의 이번 발언은 이러한 헌법적 가치를 무시하는 발언이며, 국정을 이끌어가는 여당으로서 책임감 있는 모습이라 보기 어렵다. 중심이 아닌 주변에 존재할 수밖에 없는 소수자의 목소리를 정치에 반영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다. 결코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쟁’으로 폄하될 수 없다.

페미당은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의 발언에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민주당은 해당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는 바이다.


2020.3.18.
페미당 창당준비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