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 서울시의 책임 있는 대응을 요구한다

페이지 정보

DATE

20.07.10 19:03

HIT

183

본문

금일 00시경,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북동 야산에서 숨진 채로 발견되었다. 그의 전 비서 A 씨가 변호사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에 방문해 박 시장의 성추행 사건 고소장을 접수한 지 이틀 만에 일어난 일이다.

박원순 시장은 1993년 법적으로 최초 제기된 성희롱 사건인서울대 신 교수 성희롱 사건의 피해자를 대리하며, 대법에서 피해자에 대한 보상 판결이 내려지기까지 최선을 다했다. 서울시장 재임 중 성평등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많은 이들의 공감과 지지를 끌어 내기도 했다.

인권변호사이자 진보적인 시장이었던 그가 자신이 불법이라 규정했던 성추행의 피의자로 조사받을 처지에 놓였다. 고소장이 접수된 당일 밤, 박 시장 최측근들이 대책회의를 진행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튿날,  고소는  피의자 사망으로 인한공소권 없음처리되었다. 

그의 죽음에 정치인과 정당의 이름으로 추모가 잇따랐다. 서울시는 피해자 A 씨의 고소와 박 시장의 죽음 간 연관성에는 함구하며 그의 장례를 시민장으로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그 사이 피해자는살인자로 호명되며 마녀사냥 당하고 있다. 피해 사실을 입증할 기회조차 잃은 채 2차 가해로 고통받고 있다. 추모의 이름으로 피해자의 용기와 존재를 지우고 진상 규명의 기회를 덮고 있다.

페미니즘당은 고인 추모에 앞서, 용기를 내어 피해 사실을 고소한 A 씨에게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 그리고 박 시장의 죽음이 또 다른 가해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 해당 사건은 형사 사건인 동시에 서울시청이라는 공간에서 발생한 직장 내 권력형 성폭력 사건이기도 하다. 피의자가 세상을 떠나 공소권은 사라졌지만, 서울시는 자체적으로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올바른 입장을 밝힐 의무가 있다.

서울시는 우리나라의 수도이자 천만이라는 인구가 사는 곳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지역으로서, 당당하고 책임있는 태도로 이 사건에 임할 것을 요구한다.

 

 

2020.7.10.

페미니즘당 창당준비위원회